사진은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산업단지 전경.<사진=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내 소규모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산업단지 노동자들의 주당 노동시간이 평균보다 길고, 5명 중 1명은 월 200만 원 이하의 임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기도는 지난 5월 사단법인 시화노동정책연구소에 의뢰해 실시한 '경기도 산업단지 300인 이하 사업장 노동실태조사'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도내 산단 300인 이하 규모 사업장에 근무하는 노동자 2천3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하고, 심층 사례를 분석하는 방식 등으로 이뤄졌습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들의 평균 주당 노동시간은 44.72시간으로 도내 평균 주당 노동시간 40.8시간 보다 월등히 높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60세 이상 노동자들은 25.1시간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장시간 노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응답자들의 월 평균임금은 262.78만 원으로, 도내 전체 제조업 노동자들의 평균임금 322만 원보다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351만 원 이상 상대적 고임금 노동자 비중은 6.6%에 불과했지만, 200만 원 이하 저임금 노동자는 3배인 20.8%로 확인됐습니다.


또 전체 응답자의 85%가 노동자들의 권익보호와 고충해결을 위해 경기도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답변했습니다.


가장 필요한 정책에 대해서는 '생활임금 적용 확대'가 39.6%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유급휴가 지원' 19.1%, '여가.편의시설 확충'이 14.3% 순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밖에도 안전보건교육을 의무적으로 받아야만 하는 규모 5인 이상 사업체 노동자 1천700명을 대상으로 법정 유급 안전보건교육을 받고 있는지 여부를 물은 결과, 26.9%는 교육을 받지 못했고 16.6%는 안전보건교육에 대해 잘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사를 수행한 시화노동정책연구소는 노동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중소업체 노동자 대상 유급휴가지원, 간접임금 확대, 생활임금 적용 대상 확대, 산단 내 공동 복지시설과 산업안전 교육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특히 고용, 임금, 노동시간, 산업안전 등에 대한 체계적 관리 시스템 구축의 필요성과 이를 관장하는 별도의 기구 설립이 수반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도는 조사결과를 토대로 내일(15일) '경기도 산업단지 300인 이하 사업장 노동실태와 산업단지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열 예정입니다.


김규식 도 노동국장은 "이번 실태조사는 열악한 노동환경에 있는 산단 내 소규모 사업장 노동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실시한 것으로, 실태조사 결과와 토론회 등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관련 정책을 발굴.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구대서 kd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