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등에 ‘초점’ 지난 3월 코로나19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허인환 동구청장.<사진=동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동구는 올해 당초 예산 2천826억 원 대비 199억원(7.04%)이 증가한 약 3천25억 원 규모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13일 구 의회에 제출했습니다. 


 구는 코로나19로 취소된 화도진 축제를 비롯한 행사성 예산과 업무추진비 의무적 삭감분(10% 이상) 및 해외시찰·국내여비, 경상적 경비 등 예산 16억원을 삭감하고, 그 재원으로 코로나19 관련 사업의 신속한 대응과 당면 현안사항 해결에 세출 수요의 초점을 맞췄습니다.


주요 내역은 정부추경 및 인천시 추경과 연계한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사업 153억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19억 ▲희망근로 지원사업 15억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 사업 3.7억 ▲긴급복지지원사업 3.1억 ▲SOS 복지안전벨트 사업 2.2억 ▲가을철 코로나19 대유행 대비 방역물품 보관창고 건축 및 방역물품 구입 3.8억 등이 반영됐습니다.


현안사항과 관련해선 ▲송림로 가공선 지중화 사업 9.1억 ▲동구사랑상품권 발행 2억 ▲무인도서대출반납기 구입 등으로 5천만 원을 편성했습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20일부터 개최되는 제244회 동구의회 임시회의 심의를 거쳐 오는 22일 확정될 예정입니다.


김도하 기자



보도국 907new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