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센터 인천. <사진 = 인천경제청> [ 경인방송 = 조문정 기자 ]

인천경제청이 '아트센터 인천' 2단계 사업을 100% 재정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발표하자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이 반대투쟁을 예고했습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참여예산센터는 오늘(14일) 공동성명을 내고 아트센터 1단계 사업을 정산해 개발이익금을 환수한 후 2단계 사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단체는 "수백억 원이 정산이 안 된 상태에서 먼저 재정으로 추진하고 나중에 정산된 금액을 반영한다는 것은 예산낭비"라며 "먼저 정산을 제대로 해서 개발이익금 환수를 똑바로 하는 것이 정책의 우선 순서"라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2007년 민간개발사업시행자인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는 송도국제도시 주거단지를 개발한 수익금으로 콘서트홀(1단계)을 건립해 기부채납하고 잔여 수익금을 인천시에 환원하기로 했습니다.

시는 
돈이 부족할 경우 나머지 사업비는 시 재정으로 투입키로 했습니다.

그러나 시공사인 포스코건설과 시행사인 NSIC간 '1단계 사업정산' 갈등이 소송으로 이어지면서 개발이익금 환수에 차질이 빚어졌고, 2단계 사업은 수년째 표류했습니다.

경제청은 총사업비 2천200억원 규모의 2단계 사업을 재정사업으로 우선 추진한 후 1단계 정산금액을 반영할 계획입니다.



조문정 supermoonjj@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