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김장중 기자 ]



경기도 평택 쌍용자동차 생산공장에서 50대 근로자가 프레스 기기에 머리가 끼여 숨졌습니다.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오늘(15일) 낮 12시40분 쯤 평택 쌍용차 프레스 2공장 6라인에서 54살 작업자 A씨가 프레스 기기에 깔린 것을 동료들이 발견해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A씨는 프레스 기기 사이에 낀 고철 이물질을 제거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프레스 기기 내부에 센서가 설치돼 작업자 등이 감지될 경우 동작이 중단되게끔 설계됐지만, 센서가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A씨 동료들과 현장 목격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현장에 안전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부분이 있는 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김장중 kjj@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