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일대에서 수도꼭지 필터에 걸린 유충이 발견됐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강명윤 인턴기자 ]


(앵커)


인천 서구에서 시작된 유충 수돗물 피해 사례가 부평과 계양구, 강화군 등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관련 민원이 100건을 넘어섰는데요.


인천시는 다른 지역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온 것에 대해 별개의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답을 내놨습니다.


강명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충 수돗물 최초 민원 발생 이후 오늘(15일) 오후 1시까지 제기된 민원은 모두 101건.


서구 지역 외에서도 해당 민원이 발생하고 있어 수돗물 사태가 인천 전역으로 퍼지고 있습니다.  


오늘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시 강화군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가 상수도사업본부에 접수됐습니다.


강화군은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생한 서구 지역과 같은 공촌정수장에서 수돗물을 공급받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강화 지역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공촌정수장과 연결된 배수지 청소에 들어갔습니다. 


상수도사업본부에 접수된 공식적인 민원 이외에도 인천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 인천지역 한 맘카페에는 "부평구 삼산동 주민인데 설거지를 하려고 물을 받았더니 유충이 있었다"는 게시글이 올라왔습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민원이 발생한 부평과 계양 지역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부평정수장의 여과지에 세 차례 조사를 실시했지만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녹취 / 박영길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

"부평정수장의 여과지에 대해서 3차례 걸쳐 조사를 실시하였으나 유충은 확인된 바 없습니다.  이들 지역의 민원은 공촌수계와는 별개의 원인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판단됩니다."


상수도사업부는 부평정수장에서 유충이 발생한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인천시는 시민들이 수돗물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직수관 필터링과 소화전 방류 등 수질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또 피해 지역 주민들 위해 미추홀참물과 생수를 지원하고 대량의 물이 필요한 경우 급수차를 동원한다는 방침입니다.


경인방송 강명윤입니다.



강명윤 sunmoon95@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