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뉴스썸네일사용중지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인천에 이어 경기도에서도 수돗물 유충 발견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해당 지자체는 정수장과 배수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조유송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병 속에 담긴 물에 2~3㎜ 크기의 생명체가 꿈틀거립니다.


어제(15일) 경기도 화성시 기산동의 한 아파트 수돗물에서 나온 유충입니다.


어항 물 교환을 위해 수돗물을 받았는데, 이상한 물체가 있어 확인했더니 유충이었다는 겁니다.


[인터뷰/ 화성시 기산동 한 아파트 주민 A씨]
"전혀 몰랐어요. 아침에 맘카페를 보고 알았어요. 필터는 부랴부랴 주문하고, 생수는 정수기 있는데 물 끓여 먹고"


수돗물 유충 발견 소식이 지역커뮤니티를 통해 번지면서 주민들의 불안감은 커가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아이들이 사용하는 수돗물에 혹시 모를 유충이 나올까 불안감을 감추지 못합니다.


[인터뷰 / 주민 B씨]
"여기 동영상 보면 여기 움직이는 거. 저희는 필터 쓰고 있어서 그나마 좀 나은데 없는 집은 좀 찝찝하죠. 그래도 양치하는 물인데"


취재결과, 이곳에서 30㎞ 떨어진 마도면 화성직업훈련교도소 화장실 수돗물에서도 나방파리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수돗물 유충은 타 지역에서도 발견되고 있습니다.


시흥시 하상동에서는 주택 화장실 물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해당 지자체들은 정수장과 배수지에 대한 원인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인터뷰 / 화성시 관계자]
"어항에 물을 받았는데 거기서 꿈틀거리는 게 있다고 깔따구라고 그러더라고요. 여름철에 활동한다고 하더라고요 깔따구가. 향후 불신 해소를 위해 정밀여과 장치 설치를 내년에 추진하려고 해요"


인천에 이어 경기지역에서도 '수돗물 유충' 발견 신고가 잇따르면서 수돗물 불신감은 커가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조승진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