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헌욱 경기주택도시공사 사장.<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가 3기 신도시에 추진하는 장기공공임대주택인 '기본주택'의 임대료가 주변 시세의 50~60%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경기주택도시공사(GH공사)는 오늘(29일) "임대주택용지 조성원가를 평당 2천만원으로 가정하고 동일 평형 1천세대 단지를 기준으로 할 때 실제 임대료는 1인 가구 28만원, 4인 가구 57만원, 5인 가구 63만원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임대료는 입지, 평형, 단지 규모 등에 따라 다르며 임대 보증금은 월 임대료의 50~100배로 산정됐습니다.

GH는 임대료 인상률 상한을 2년에 3% 수준으로 예상하지만, 비용을 절감해 효율적으로 운영할 경우 추가적인 임대료 인하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헌욱 GH 사장은 "내부적으로 시뮬레이션한 자료를 보면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50~60%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용적률을 높이고 장기저리자금을 조달한다면 핵심요지일수록 주변 시세보다 더 저렴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홍성민 hsm@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