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이 경기도 해외유입 확진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이달 들어 해외유입이 급증하면서 전체 확진자의 절반을 넘어섰습니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오늘(29일)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습니다.


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지난 1월부터 7월 현재까지 발생한 도내 1천531명의 확진자는 3월이 412명으로 가장 많았고, 6월 371명, 7월 현재 307명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같은 기간 발생한 해외유입 관련 확진자는 모두 394명이며, 이중 유럽과 미국 발 유입자가 262명으로 66.5%를 차지했습니다.


지난 5월부터 3개월간의 확진자 중 해외유입 발생 비율은 5월이 175명 중 25명으로 14.3%, 6월 371명 중 57명인 15.4%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7월 들어서는 총 신규 확진자 307명 중 156명인 50.8%로 해외유입 비율이 급격히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습니다. 


이는 최근 주한미군 확진자 수가 급증한데다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 발 확진자가 늘어난 영향도 있다고 도는 분석했습니다.


 이희영 단장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해외유입 사례의 증가에 대응해 파키스탄.방글라데시.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필리핀 등 6개국을 방역 강화 대상 국가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며 "경기도도 중앙 지침에 발맞춰 해외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강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29일) 0시 기준 도내 신규 확진자는 모두 11명으로, 서울 종로 신명투자 관련 1명, 강남 글로벌팜코리아 관련 1명, 지역사회 발생 3명, 해외유입 6명입니다.



구대서 kd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