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경기 김포시에서 자가격리 중 사라진 베트남인 3명 가운데 2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베트남인 27살 A씨와 29살 B씨 등 2명을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A씨 등은 지난 27일 오전 3시10분쯤 김포시 고촌읍의 한 해외입국자 임시생활 시설을 무단으로 이탈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도주 이틀만인 오늘(29일) 오후 3시 45분쯤 인천 검단지역의 한 텃밭 움막에서 2명을 붙잡았습니다.

A씨 등은 "격리 생활이 답답했고 빨리 나가 하루라도 돈을 더 벌기 위해 탈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도주 중인 또 다른 베트남인 29살 C씨도 추적 중입니다.

A씨 등은 단기체류자격으로 지난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습니다.

경찰은 당시 A씨 등이 임시생활 시설 6층에서 완강기를 이용해 지상으로 내려간 뒤 도주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구민주 kumj@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