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 최초 헬기 '벨' 퇴역식 모습 <사진 = 해양경찰청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인턴기자 ]


해양경찰이
19899월에 최초로 도입한 헬기 '벨'31년간의 해상 임무를 마치고 퇴역했습니다.

 

해양경찰청은 오늘(29) 전남 여수 해경교육원에서 헬기 '벨'(B-501호기)의 퇴역식을 열었습니다.

 

헬기 '벨'31년간 지구 30바퀴 거리에 해당하는 123를 운항하며 단 한 번의 사고 없이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벨은 지난 1993년 전북 해상에서 일어났던 서해훼리호 침몰사고 수색작업과 1995년 전남 해상의 씨프린스호 해양오염사고 방제작업 등에 투입되는 등 연평균 순찰 62, 인명구조 6, 수색 8회의 실적이 있습니다.

 

해경청은 해경 최초의 헬기라는 상징성을 고려해 퇴역한 벨을 해경교육원에 전시할 계획입니다.

 

전시장이 마련되면 방문객들은 벨을 직접 만져보고, 조종석에 앉아볼 수 있습니다.

 

해경청 관계자는 "벨은 30년 넘게 대한민국 바다를 누비며 무사히 임무를 수행했다"며 "수많은 승무원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itsdoha@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