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인천시체육회 홈페이지 갈무리> [ 경인방송 = 김도하 인턴기자 ]


인천시청 핸드볼팀 등 소속 여자 선수들에게 강제로 술 시중을 들게 하고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의혹을 받는 인천시체육회 직원
4명이 징계를 받았습니다.

 

인천시체육회는 인사위원회를 열고 간부급 직원 A씨에게 정직 1개월, B씨 등 다른 직원 3명에게는 감봉 1개월 징계를 의결했다고 오늘(30) 밝혔습니다.

 

징계 받은 직원 4명은 지난 201710월 인천시청 여자핸드볼팀 등 소속 선수들과 함께한 회식 자리에서 선수들에게 강제로 술을 따르게 하고,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의혹 등으로 인사위원회에 회부됐습니다.

 

시체육회는 여자 선수들이 당시 피해를 호소하자 감사 부서에서 해당 의혹을 조사한 뒤 인사위원회를 열었습니다.

 

선수들은 A씨가 강제로 술을 따르게 하고, 노래와 춤도 강요해 수치심을 느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A씨 등은 "대회를 치른 선수와 지도자를 격려하기 위한 자리였으며 수고했다는 의미로 서로 술잔을 주고받았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도하 itsdoha@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