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열린 경기도형 정책마켓 본선 심사 모습. <사진출처=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와 시.군이 발굴한 우수정책을 상호교류하기 위해 마련된 '경기도형 정책마켓' 본선 진출 사업이 확정됐습니다.

 

도는 지난 2~14일 도내 18개 시.군이 제출한 65건의 우수정책에 대한 예선 심사를 거쳐 본선 진출 우수사업 8건을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예산사업은 ▲건물외벽에 덩굴식물을 이용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그린커튼' 조성 사업 ▲폭염 대처를 위한 드론활용 열지도 구축 ▲발달.청각.언어장애인에 차량을 지원하는 '마음 편한~타요 사업' ▲ 소외계층 반려동물 진료지원 사업 ▲자활근로사업 참여주민 상해보험 가입 지원 사업 등 5건입니다.


비예산사업은 ▲지역특산물을 취약계층에게 배달하면서 안부를 묻는 '두부사려 똑!똑!똑!' ▲사권제한토지 통합검증시스템 구축.운용 사업 ▲지방세 미지급 환급신청을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환급신청 사업' 등 3건입니다.


도는 내일(31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열흘간 진행하는 사전온라인 투표 50%와 본선 현장전문가 심사 50%를 합산해 시.군으로부터 구매할 우수정책을 최종 선정할 예정입니다.


선정된 우수정책에 참여하는 시.군에게는 우수정책 선정 순위에 따라 도비를 50~30% 차등 지원합니다.


정책을 판매한 시.군에는 당해 연도에 한해 도비 10%를 추가 지원하고 기관표창도 수여할 계획입니다.


지난해 첫 도입한 '경기도형 정책마켓' 도가 시.군의 우수정책을 사서 타 시.군에 재판매하고, 도의 주요사업을 시.군에 파는 방식으로 우수정책을 확산하는 사업입니다.


류인권 도 정책기획관은 "환경, 복지 등 지역주민의 수요가 많은 주민체감형 정책 중심으로 선정했다"며 "경기도형 정책마켓을 통해 도-시.군 간, 시.군 간 우수정책을 교류.확산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했습니다.



구대서 kd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