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국회 기본소득연구포럼 창립식에서 이재명 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본소득은 욕심내지 말고 1년에 1~4번씩 늘려가면 충분히 가능한 정책"이라며 도입 필요성을 재차 역설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30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국회 기본소득연구포럼 창립식에 참석해 "기본소득은 복지정책이 아니라 기술혁명시대에 필요한 경제정책"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 지사는 재난기본소득을 예로 들며 "지역화폐로 지급해 본 결과 얼마나 경제적 효과가 큰 지 체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지사는 "세계적인 저성장 문제의 핵심은 불평등과 격차, 그리고 소비수요 부족"이라며 "그동안 공급에 집중해왔지만 아무리 공급을 강화해도 소비가 늘어나지 않는 시대다. 이제 정부의 역할은 소비역량을 강화하는 데 맞춰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국민의 가처분 소득 중에서 이전 소득이 차지하는 부분은 3%대로 전 세계 평균인 30%에 10분의 1도 안 된다"며 "면서 "가계에 대한 직접적인 정부지원을 늘리는 방식으로는 기본소득만한 게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국회 기본소득 연구포럼은 기본소득제 도입을 위한 정책 로드맵 구축과 실행방안 연구를 위해 만든 연구단체입니다.

 

민주당 소병훈 의원(경기 광주시갑)을 대표의원으로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비례), 미래통합당 김성원 의원(동두천시.연천군) 등 12명의 정회원과 20명의 준회원 등 32명의 국회의원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구대서 kd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