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을왕리 해수욕장에 시범운영 중구가 해수욕장에 설치한 다목적 구명장구.<사진=중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중구가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설치한 다목적 구명장구가 어린이를 구조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구는 지난 6월 30일 해수욕장에서 물놀이중 입수객의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해상 다목적 구명장구(쓰나미 키트)를 을왕리 해수욕장에 시범 설치해 운영 중입니다.


쓰나미 키트는 해상에서 수시로 발생하는 이안류, 거센 물살 등 돌발 상황에 떠내려가는 입수객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개발한 안전장비로써 동시에 여러 명을 구조할 수 있고 다목적으로 선박에도 로프를 연결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지난 7월 19일 을왕리 해수욕장으로 가족과 함께 방문한 6살 남자 어린이가 쓰나미 키트의 도움을 받아 구조됐습니다.


이날 오후 2시경 을왕리해수욕장에서 가족과 오리 튜브를 타고 놀던 아이는 갑자기 발생한 이안류에 휩쓸려 먼 바다방향으로 떠내려가다가 쓰나미 키트에 손이 닿아 이를 붙잡고 6분가량 버틴 끝에 제트스키로 출동한 119 대원들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구는 올해 물놀이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을왕리 해수욕장에 레저부표 뒤쪽으로 쓰나미 키트 25개를 시범적으로 설치해 효과를 검토 중입니다.


구 관계자는 “시범적으로 을왕리 해수욕장에 설치한 쓰나미 키트의 효과와 안정성 등을 살핀 뒤 추후 확대 도입 여부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보도국 907new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