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이사회가 총장 최종 후보 탈락 책임을 물어 이사진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사진=인천대> [ 경인방송 = 보도국 ]


국립 인천대학교가 총장 후보 선출을 들러싸고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총학생회가 교육부 심의에서 최종 후보가 탈락한 책임을 물어 이사들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인천대 총학생회·총동문회·노조와 전국대학노동조합 인천대지부는 30일 성명서를 통해 "총장 후보 재선거를 시작하기 전에 이사장과 법인 이사들이 전원 사퇴하고, 학내 구성원이 참여하는 총장추천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학내 부조리와 적폐를 뿌리 뽑을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이를 논의할 기구로 인천대 발전 비상대책위원회(가칭)를 설립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인천대 이사회는 차기 총장 최종 후보자로 이찬근 무역학부 교수를 선출했으나 지난 22일 열린 교육부 교육공무원 인사위원회 심의에서 낙마했습니다.


이후 이사회는 긴급회의를 열어 총장 후보자 모집부터 다시 시작하는 방식의 '재선거'를 하기로 잠정 결정했으나 최종 후보 선출까지는 4∼5개월이 걸릴 전망입니다.


한웅희 기자



보도국 907new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