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7명은 고위공직자에 대한 '부동산 백지신탁제'에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기도는 지난 25일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부동산 정책' 관련 긴급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주)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p입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0%는 고위공직자에 대해 실거주 1주택 외 주택소유를 금지하는 '부동산 백지신탁제'에 '동의한다'고 답했습니다.

 

부정적인 응답은 27%에 그쳤습니다.


주택가격과 관련해서는 74%가 '높다'고 응답했는데, 주택소유 유무에 따라 인식차를 보였습니다.


무주택자는 84%, 1주택자 72%, 다주택자는 58%가 '높다'고 답했습니다.


1년 후 경기지역의 주택가격에 대해서는 '오를 것'이란 전망이 60%로 우세했습니다.


정부의 7.10 대책 이후 경기도 주택가격은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46%로 '변화 없을 것'(36%)과 '떨어질 것'(16%)이라는 전망보다 높았습니다. 


1년 후보다 7.10 대책 이후 집값이 오를 것이란 전망이 다소 낮은 것은 정부대책이 집값 안정에 어느 정도 작용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도는 설명했습니다.


7.10 부동산대책에 대한 평가에서는 '더 강화해야 한다'(39%)는 의견과 '더 완화해야 한다'(36%)는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택가격 안정을 위한 부동산 대책별로는 '장기공공임대주택 대량 공급'이 65%로 집계돼 '실거주용 외에는 취득.보유.양도에 따른 세금 중과'(52%), '주택임대사업자.법인에 대한 특혜 폐지'(52%)보다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경기도형 장기공공임대주택인 경기도 '기본주택'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24%가 알고 있다고 응답해 짧은 시간에 비해 높은 인지도를  나타냈습니다.


'기본주택' 제안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6%가 '잘한 조치'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경기도가 추진 중인 '중산층 임대주택' 시범사업을 도 전역으로 확대하는 것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2%가 필요하다고 응답했습니다. 


중산층 임대주택은 무주택자 누구나 시세의 90% 수준의 보증금과 임대료를 내고 20년간 거주 가능한 장기공공임대주택을 말합니다.



구대서 kd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