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가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지사와 만나 간담회를 갖기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앵커)


차기 대선주자 1위와 2위가 만났습니다.


민주당 당권도전자인 이낙연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회동한 건데요.


이 지사는 ‘경기도형 장기임대주택’에 대한 당의 관심을 거듭 요청했습니다.


배수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번 회동은 지난 2017년 2월,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지사가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을 앞두고 전남도지사실을 찾아 이 의원을 만난 지 3년 5개월 만입니다.


이 지사는 "총리로 재직 중이실 때 워낙 행정을 잘해주셨다"면서 "경험도 많으시고 행정 능력도 뛰어나셔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덕담을 건넸습니다.


이에 이 의원은 "오히려 지사님이 국정을 앞장서 끌어주고 여러 좋은 정책을 제안해주셨다"면서 "앞으로도 한국판 뉴딜을 포함해 재난 극복에 지자체와 국회가 혼연일체가 됐으면 한다"고 화답했습니다.


이 지사는 "민주당이 지방 권력에 이어 국회 권력까지 차지해 국민의 기대가 높다"며 "경륜이 있고 능력이 높으신 이 후보님이 당에서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경기도가 추진하려는 '기본소득토지세'와 '기본주택' 등 부동산 정책을 설명했습니다.


특히 3기 신도시에 추진하는 '경기도형 장기임대주택'에 대한 당의 관심을 요청했습니다.


[녹취/이재명 지사]


"토론회에서 이 후보님이 부동산 정책에 대해 겁이 나서 집을 사고 싶은 공포 수요를 대체할 기본주택을 만드는 게 핵심이라고 한 부분은 저와 의견이 일치합니다."


이 의원은 "싱가포르 제도를 참고 할 만 하다"면서 "평생주택 개념으로 접근하면 어떤가"라고 공감을 표했습니다.


대법원 판결 이후 대선 주자로 날개를 단 이 지사와 여론조사에서 대선 주자 1위인 이 의원의 이번 만남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묘한 신경전도 감지됐습니다.


이 지사가 "전남도지사 경험이 총리 재임에 큰 도움이 되지 않았나"라고 말하자 이 의원은 "기간이 짧아서 얼마나 도움이 됐겠습니까마는 없었던 것보다는 도움이 됐다"고 답했습니다.


전남지사를 4년가량 한 이 의원이 초선으로 3년째 도지사로 재직 중인 이 지사에게 "기간이 짧았다"고 말한 겁니다.


회동에 앞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 의원은 이 지사가 자신을 '흙수저', 이 의원은 '엘리트'로 비교하며 "살아온 삶의 과정이 다르다"고 차별화한 것에 대해서는 "특별히 더 보탤 말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회동이 당권 경쟁자인 김부겸 전 의원과 이 지사의 연대설을 의식한 게 아니냐는 일각의 해석에 대해서는 "경기도의회에 가는데 지사님 뵙는 건 당연한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배수아 sualuv@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