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8월 운송사업자 모집...11월부터 운행 예정 경부고속도로 전경. <자료사진=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에 서울.판교 방면 프리미엄 출퇴근 버스 노선 3개가 신설됩니다.


용인시는 오늘(30일) 경기도의 출퇴근형 광역버스인 경기 프리미엄 버스 시범사업에 참여해 3개 노선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신설하는 3개 노선은 서천지구와 아곡지구에서 판교테크노밸리 방면 2개 노선, 아곡지구에서 양재시민의숲 방면 1개 노선입니다.


시는 다음달 중 이들 노선을 운행할 운송사업자를 공모해 11월부터 운행을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출퇴근 시간대에만 배차되는 우등형 프리미엄 버스는 31인승 이하로 제한해 기존 노선버스와 차별화 합니다.


또 전용 앱을 통한 좌석예약시스템 적용, 비접촉식으로 요금을 결제하는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요금은 경기순환버스와 같은 수준에서 결정하고 환승요금도 적용됩니다.


시 관계자는 "3개 노선의 프리미엄 버스 운행 결과를 분석해 출퇴근 수요가 많은 업무단지, 대중교통 공급과 수요간 불균형이 심한 지역 등을 대상으로 지역 맞춤형 노선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구대서 kd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