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상류인 팔당호 전경.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는 오는 2030년도를 목표연도로 한 2단계 수질오염총량관리제 기본계획을 수립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7일 환경부가 한강수계 특별시, 광역시, 도 경계지점 목표수질을 고시한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이 제도는 하천에 목표수질을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하천으로 배출되는 오염물질의 총량을 관리하는 것을 말합니다.


도는 2단계에서는 1단계보다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은 평균 25%, 총인(T-P)은 평균 34%를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도는 총량관리제에 따라 고시된 수질을 2030년까지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오는 12월까지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할 예정입니다.


기본계획에는 ▲시.도 경계지점 목표수질을 제외한 도내 주요 하천의 목표수질 설정 ▲2021~2030년 시.군별, 단위유역별 할당량 산정.배분사항 등을 담습니다.


'한강수계 수질오염총량관리제'는 지난 2004년 광주시를 시작으로 팔당호 상류 7개 시.군에서 임의제로 시행되다 '한강수계법' 개정에 따라 2013년 6월부터 의무화됐습니다.


앞서 도는 1단계 수질오염총량관리제 시행을 통해 시.도 경계지점의 수질을 관리제 시행 전보다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은 평균 35%, 총인(T-P)은 평균 54% 낮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경돈 도 수자원본부 수질총량과장은 "2단계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목표수질 달성과 지속가능한 지역개발 환경 조성까지 동시에 이룰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구대서 kd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