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도시 조성 법적 근거 마련 부평구가 문화도시 조례 제정으로 법정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디지털뮤직랩<사진=부평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부평구가 지속가능한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인천광역시부평구 문화도시 조성 및 지원 조례’를 제정해 8월 3일 자로 발령·공포함에 따라 법정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습니다.  


이번 조례는 문화도시 부평을 구현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구민 누구나 문화적 삶을 누리며,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문화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도시환경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조례에는 ▲구청장의 책무 ▲문화도시 추진위원회의 설치 및 기능 ▲문화도시센터의 설치 및 운영 등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구는 법정 문화도시 지정 후 국비 지원(5년간 총 사업비 기준 최대 200억 원)이 지난 이후에 지속가능한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문화산업 기반을 만들어 수익 창출 등 재원을 확보하는 방안도 구상한다는 방침입니다. 


세부 계획으로 차별화된 고품격 공연사업 및 문화행사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서브컬처를 기반으로 한 청년 네트워크를 형성해 부평 중심 상권인 지하상가와 공실을 활용한 다양한 문화실험을 시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장기적으로 문화도시 브랜드를 활용해 지역 기업의 메세나 활동을 장려, 문화를 통한 상생 협력으로 지역 활성화와 도시발전을 이끌겠다는 목표입니다. 


차준택 구청장은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 될 경우 5년 동안 다양한 실험을 통해 수익창출 포트폴리오를 만들 것”이라며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조문정 기자



보도국 907new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