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대교 인근 시신 수색 현장<사진=인천해경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인천 영종대교에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30대 남성이 실종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어제(30일) 오전 11시 34분쯤 인천시 중구 월미도 북상 해상에서 시신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해경은 연안구조정을 투입해 시신을 수습했으며, 지문 분석 결과 해당 시신이 지난 27일 실종된 35살 A씨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경은 27일 낮 12시 14분쯤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영종대교에서 한 차량 운전자가 투신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도로관리회사 측의 신고를 받은 뒤 경비함정 11척과 해군 함정 4척 등을 투입해 일대 수색을 벌여왔습니다.


당시 도로관리회사는 영종대교 상부 도로 서울 방향 12.7km 지점에 있는 비상 정차대에서 A씨 차량만 있고 운전자가 없는 사실을 확인하고 투신 의심 신고를 했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주변 CCTV 등을 토대로 A씨가 투신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추락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웅희 hlight@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