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가 건립 중인 누들플랫폼.<사진=중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중구가 새롭게 건립하는 누들플랫폼의 공영주차장을 주민들에게 우선 개방한다고 7월 31일 밝혔다. 


구는 아시아누들타운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관동2가 3-1 외 3필지 일원에 누들플랫폼 건립공사를 시행 중이며, 8월중 건물 지하1층 공영주차장을 주민에게 우선 개방할 예정입니다.


당초 관동 공영주차장으로 사용되던 대지와 옆 건물 대지를 합해 조성 중인 누들플랫폼 공영주차장은 총 주차면수 27면, 매일 24시간 무인주차관제시스템(카드결제)으로 중구시설관리공단이 위탁받아 운영합니다.


구는 그동안 주민설명회에서 제기된 주변 주차 민원을 수렴해 누들플랫폼이 개관되기 전 공영주차장을 우선 개방해 주민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입니다.


구 관계자는 “누들플랫폼으로 그 동안 단절되었던 북성동과 신포동을 연결시켜 원도심 관광벨트를 구축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정책과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누들타운 조성사업은 2014년 국토교통부의 도시활력증진지역 개발사업에 선정된 총사업비 116억9천500만원 규모의 사업으로 2016년 누들테마거리 조성, 2017~2020년 누들플랫폼 조성 및 콘텐츠 개발사업을 진행 중입니다.


김도하 기자



보도국 907new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