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이상권 기계공학과 교수.<사진=인하대>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하대 이상권 기계공학과 교수가 넥센타이어, 현대기아차와 공동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타이어 소음을 줄이는 예측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이 시스템은 현재까지 축적한 타이어 소음 진동 관련 빅데이터를 활용해 타이어 패턴과 차량 실내·외 소음을 예측하는 딥러닝 알고리즘입니다. 


이를 활용해 전기자동차, 연료전지 자동차 등 환경차에서 생기는 노면 소음, 타이어 소음을 줄이는 방안도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상권 교수는 지난 2018년부터 넥센타이어, 현대기아차와 타이어 설계 관련 빅데이터 연구 산학 공동연구를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이번에 구축한 예측 시스템은 소음·진동·승차감을 설계 초기 단계에서부터 예측해 타이어 연구 개발 기간과 비용을 줄여줄 핵심 연구 분야입니다. 


이상권 교수는 “자동차 설계 관련 분야에 지금까지 축적한 빅테이터를 적용해 자동차 슴차감 성능 향상과 인간, 자동차간 상호관계를 기반으로 자율주행 차량의 감성 성능을 극대화하는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한웅희 기자



보도국 907new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