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업재해예방 협의체 회의 모습.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산업재해 예방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관계부서 협의체를 구축하고 논의를 본격화 했습니다.


도는 오늘(31일) 경기도청 건설기술심의실에서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재해 예방 추진과제 부서 협의체 점검회의'를 열고, 주요과제 발굴과 효율적 추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도내 산업현장 재해사고 사망자 50% 감소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경기도 산업재해 예방 종합대책'의 일환입니다.


이 자리에는 산업재해 예방사업을 추진하는 노동권익과, 건설정책과, 건축디자인과, 물류항만과 등 도내 16개 부서와 경기주택도시공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칸막이 없는 협업 행정'으로 보다 효과적으로 산업재해 예방대책과 추진에 나서겠다는 취지입니다.


도는 현재 모두 16개 부서별로 노동일반, 건축, 건설, 기타제조 등 4개 분야 37개의 산업재해 예방사업을 추진 중입니다.


도는 각 부서별로 분산적으로 수행하는 산재예방 사업을 노동국이 중심이 돼 총괄.협업을 유도함으로써 사업의 효율화를 꾀할 방침입니다.


우선 노동안전지킴이, 건설안전전담 감독관제 도입, 건축현장 긴급합동점검과 산재예방 기술지도 계약 확인 사업 등 23개는 단기과제로 분류해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협업체계를 최대한 활용,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경기도 산업안전트레이닝센터 건립, IT기술을 활용한 건설현장 안전점검시스템 구축 등 14개는 장기과제로 분류해 준비과정을 거쳐 내년부터 제도개선, 법령개정, 근로감독권 공유 등을 중앙정부에 건의해 나갈 방침입니다.


앞서 도는 중앙정부가 갖고 있는 노동감독권을 지자체와 공유할 수 있도록 '지방정부 노동경찰제도' 도입과 중대재해 사업주를 처벌할 수 있는 관련법 제정 등의 사항을 중앙정부에 건의한 상태입니다.


김규식 도 노동국장은 "이천 물류창고 화재, 용인 물류창고 화재 등 대규모 사고로 산재예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산재예방 관련 부서 간 칸막이를 허물어 안전한 일터를 만들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구대서 kd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