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원혜욱 인천시 공론화위원회 위원장으로부터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 관련 공론화위원회 정책권고문을 전달받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인천시가 최근 붉어진 공론화위원회에 공정성 논란에 대해 청라 일부 주민단체의 입장일 뿐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시는 오늘(31일)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에 대한 공론화위원회 정책권고문 의결 관련 설명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시는 "공론화위 운영의 공정성에 대한 문제 제기는 청라지역 일부 주민 단체의 입장"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인천녹색연합 등 시민단체는 물론 서구 주민단체인 '수도권매립지 종료 주민대책위'도 공론화위 권고사항을 존중하고 수용한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여론조사에서 특정 답변을 이끌어내도록 하는 기법이 사용됐다는 의혹에 대해선 "기존 시설의 현대화만을 조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시에 따르면 소각시설의 운영방식에 대한 질문은 '현재 운영 중인 시설을 현대화할 것인지', '폐쇄 후 제3지역으로 이전해야 할지', '모름/무응답'으로 이뤄졌으며 각각 시민참여단 3천명 중 72.2%, 20.7%, 7.1%의 선택을 받았습니다.


시는 "기존 시설의 현대화만을 조사한 설문 구성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론화는 공론화추진위원회의 각 분야 전문가들에 의해 설계되고, 여론조사 전문기관을 통해 추진됐으며 표본 산정과 조사기법 등 추진 방식과 절차에 대한 법적, 통계학적 기준에 따라 설계되고 진행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청라국제도시 주민 단체인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는 공론화위가 제출한 정책권고문에 대해 '완전 무효'를 주장하며 박남춘 인천시장 등이 참여하는 공개토론을 요구했습니다.


인천시 공론화위가 최근 발표한 정책권고문은 인천시가 쓰레기만을 처리하는 자체 매립지를 조성해야 하고 선결조건으로 폐기물 처리시설은 기존 광역시설을 현대화하며, 부족한 용량은 미설치 지역에 광역시설로 신규 설치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한웅희 hlight@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