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경기도는 오늘(1일)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가 행락객 대피 수위 1m를 넘었다며 수계인 연천·파주지역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경기도는 오늘 오전 2시 10분 이 같은 내용의 재난 문자도 발송했습니다.


필승교 수위는 오늘 0시부터 상승해 오전 2시 10분 행락객 대피 수위인 1m를 넘었고 오전 8시 현재 1.2m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임진강 상류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려 수위가 상승한 것으로 기상 당국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배수아 sualuv@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