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여름휴가 일정을 취소하고 복귀한 이재명 도지사가 안성 수해현장을 찾아 한 주민으로부터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계속되는 집중호우에 여름휴가를 중단하고 도정에 조기 복귀했습니다. 


이 지사는 복귀 후 곧바로 안성 집중호우 피해현장을 찾아 수해 대응현황을 점검했습니다.


이 지사는 당초 7월 30일부터 오는 5일까지 1주간 여름휴가를 떠날 계획이었지만 경기지역 비 피해가 심각하다고 판단, 남은 휴가를 반납하고 현장을 찾았다고 도는 설명했습니다.


안성시는 시간당 10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로 산사태와 시가지 침수 등으로 오늘(3일) 오전 10시 기준 1명이 사망하고 132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3시쯤 수행비서 없이 직접 운전해 이재민 대피소 중 한곳인 안성시 죽산면 죽산초등학교를 찾았습니다.


이 지사는 현장을 살펴본 뒤 김보라 안성시장에게 "비가 계속 오는 중인만큼 더 이상 피해가 확대되지 않도록 피해자 구호에 최선을 다해달라"며 "필요한 것이 있으면 도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이 지사는 수해피해 우려 지역에 대한 도민 제보도 당부했습니다.


이 지사는 지산의 SNS에 "피해 우려지역, 위기 상황, 수해 정보 등 알려야 할 사안이 있다면 댓글과 메시지로 제보해 달라"며 "SNS를 실시간 재난소통창구로 활용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지사는 "과잉대응이라는 비판을 들을망정 안일한 대응으로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경기도는 현재 재난대책본부 근무체계를 9년 만에 최고 수준인 비상 4단계로 격상하고, 피해지역에 현장상황지원관을 파견하는 등 도내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쏟고 있습니다.

 

이 지사는 집중호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공관에서 24시간 비상 대기근무 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