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백군기 시장이 집중호우로 통제된 국지도 57호선 곱등고개 구간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백군기 경기도 용인시장은 오늘(3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백암.원삼면 일대 수해현장을 잇따라 방문해 이재민을 위문하고 복구에 나선 직원 등을 격려했습니다.


백 시장은 백암면 행정복지센터 내 다목적체육관을 방문해 수해를 입고 임시대피 중인 주민 20여명을 위문하고, 침수피해 복구작업이 한창인 백암면 소재 강림아파트 현장을 찾아 복구에 나선 직원들을 격려했습니다.


백 시장은 이 자리에서 "하루라도 빨리 주민들이 생업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복구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대가 낮아 침수 우려가 있는 지역 등에 대해선 예방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야산에서 밀려 내려온 토사로 공장과 사무실 등에 피해를 입은 원삼면 맹리 소재 기업 스탠드팩으로 이동해 현장을 살피고 긴급 장비와 자원봉사자 등을 투입해 신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백 시장은 집중호우로 통제된 국지도 57호선 곱등고개 구간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신속하게 복구작업을 완료해 개통 여부를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오늘(3일) 12시 기준 용인시는 이번 비로 백암.원삼지역에서 38가구 74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705농가 500ha 농경지가 침수되는 등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