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선 복선전철 노선도<사진= 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 하남 미사지구와 풍산동에서 서울 도심을 잇는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이 일부 개통됩니다.

경기도는 하남선 1단계 구간이 오는 8일부터 첫 운행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5년 3월 착공 이후 5년 5개월 만으로, 도가 발주부터 공사까지 도맡아 추진한 첫 광역철도사업입니다.

하남선 1단계 구간은 5호선 종착역인 상일동역에서 미사역을 거쳐 하남 풍산역까지 총 3개 정거장 4.7㎞를 오가는 전철 노선으로, 사업비는 6천226억 원이 투입됐습니다.

차량은 8량 1편성으로 출·퇴근 시간에 10분 내외, 평시에는 12∼24분 간격으로 운행됩니다. 

운행 거리를 정차 시간을 포함한 운행 시간으로 나눈 값인 '표정속도'는 시속 40㎞입니다.

상일동역에서 하남 풍산역까지는 6분 10초가 소요되며, 천호역과 잠실역에서 환승하면 하남 풍산역에서 강남역까지 47분 안에 진입할 수 있습니다.

또 미사역에는 자전거 820대를 주차할 수 있는 환승센터와 스마트 모빌리티 거치 공간이, 하남풍산역에는 지역주민을 위한 광장이 조성됐습니다.

하남선 사업은 기존 5호선 상일동역에서 하남검단산역을 잇는 총연장 7.7㎞, 정거장 5곳을 신설하는 사업으로, 2단계 하남 풍산역∼하남 검단산역 구간은 철도종합시험운행을 거쳐 올해 말 개통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