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전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주재로 열린 집중호우 상황점검 회의.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나흘째 계속되고 있는 집중호우 피해가 확대되지 않도록 산림취약지역과 노후저수지를 집중 관리하고, 이재민들에게 신속히 긴급생활안전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도는 오늘(4일) 오전 시군 부단체장과 주요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집중호우 상황점검 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습니다.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불행히도 어제 경기도에서 안타까운 많은 인명피해가 있었다"며 "시군에서는 급경사지, 옹벽 등 위험지역을 집중관리하고 더 이상 인명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도는 우선, 산사태 위험이 큰 산림취약지역 100여곳과 노후되고 관리가 취약한 시군 관리 농업용 저수지 233곳을 철저히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또, 이재민들에게 긴급생활안전자금을 신속히 지급할 수 있도록 선 지급 후 조사 방식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도 재난대책본부에 따르면, 1일 0시부터 오늘(4일) 오전 7시까지 도내 평균 누적강수량은 235.4㎜, 최대는 401㎜를 기록했습니다.


지금까지 사망 7명, 실종 2명 등 모두 9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고, 327세대 456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안성과 이천 등에서는 30곳에서 산사태가 일어났으며 3곳의 저수지가 일부 파손됐습니다. 주택은 241채가 침수됐고, 1천627ha 규모의 농작물이 물에 잠기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