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 28일부터 승용․승합․화물․특수 모든 차종을 활용하여 캠핑카 튜닝이 가능하도록 자동차관리법을 개정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앵커)


정부가 최근 캠핑카 규제를 완화하면서 차량 개조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하지만 캠핑카를 운행하려면 차고지 증명이 필요한데 인천의 경우 아파트 주차장은 차고지로 인정하지 않아 불편이 생기고 있는데요.


인천시는 조례상 아파트 내 차고지는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강명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 연수구에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A씨는 최근 승합차를 캠핑카로 개조했습니다.


하지만 아파트 내 주차장을 사용할 수 없어 어쩔 수 없이 사비를 들여 외부에 사설 주차장을 구입했습니다.


[인터뷰 / 인천시 연수구 주민 A 씨]

 "다른데 같은 경우 해주는데 인천시는 안된다고 하더라고요. 기간 내 해야 하니깐 (주차장을) 사서 했는데 (6개월에) 한 20만원 하죠."


비용도 문제지만 캠핑카를 주차 후 집까지 먼거리를 이동하는 불편도 감수해야 하는 실정입니다.


일반 차량을 캠핑카로 개조할 경우 차량 용도 변경으로 차고지 증명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현재 캠핑카 차고지 증명은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라 지자체별 도시계획 조례를 따르게 돼 있습니다.


경기도는 현재 법령에 위반되지 않는 선에서 아파트주차장을 차고지로 증명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반면, 인천시는 "도시계획 조례에 아파트주차장을 차고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규칙이 없다"며 아파트에 차고지 증명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타지자체와 다른 정책에 주민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지난 2월 국토교통부는 모든 차종을 캠핑카로 개조 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하며 캠핑카 튜닝을 장려하고 있습니다.


인천시의 행정이 캠핑문화를 장려하는 정부 정책에 반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인천시 관계자는 "국토교통부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였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인터뷰 / 인천시 택시화물과 관계자]

"제도정비를 못 하면서 중간적인 과도기적인 현상 아닌가... 국토교통부가 일부분 그 부분 반영을 못 하면서 나타난 현상이고,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으니 이후에는 소화가 될 거라고 봅니다."


경인방송 강명윤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