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디지털무역상담실 화상상담 모습.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중소기업 대부분이 도가 추진하는 비대면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 서비스'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는 지난 6월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화상상담 서비스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조사결과, 응답기업 636개사의 88%는 현재 코로나19로 추진이 어려운 각종 대면 해외마케팅 사업들을 화상상담서비스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습니다.


지난 6월 도가 구축한 화상상담 시설인 '디지털무역상담실'을 이용할 의향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84%가 '그렇다'고 응답해 높은 관심을 반영했습니다.


향후 코로나19가 안정돼 해외 입출국이 자유로운 시점에도 온라인 화상상담 서비스를 계속 이용하겠다는 응답이 81%로 나타나 해당 서비스에 대한 기업들의 기대감과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실제로 화상상담의 장점에 대해 많은 기업들은 감염병으로부터의 안전성(26%) 외에도 시간절약(32%)이나 경제성(21%), 접근성(19%) 등을 꼽으며 비대면 기술의 다양한 가능성을 체감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도는 무엇보다 비교적 적은 시간과 비용으로도 기존 대면 형식의 해외마케팅 사업과 동일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기업들은 화상상담에서 중요하게 고려해야 하는 사항으로는 바이어매칭(64%)과 통역(18%)을 많이 꼽았습니다.


도는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하반기 개최 예정인 수출전시회 사업에 비대면 수출지원 인프라를 활용, 바이어 매칭과 통역 서비스 지원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또, 온라인 화상상담에 필요한 샘플 배송, e-카탈로그 제작 지원 등도 병행 추진할 방침입니다.


류광열 도 경제실장은 "도내 기업의 온라인 화상 상담에 대한 필요성과 향후 이용 의향을 확인한 만큼, 앞으로도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마케팅 분야를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