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인천 펜타포트 음악축제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올해 15회째를 맞는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가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 공연 형태로 열립니다.


인천시는 오는 10월 16일과 17일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2020 펜타포트 음악축제'를 온ㆍ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펜타포트 음악축제는 매년 8월에 진행됐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개최시점이 연기되다 언택트 공연 도입이 결정됐습니다.


오프라인 공연에는 시민과 코로나19 극복에 힘써준 의료진, 자원봉사자를 초청할 예정입니다.


입국이 어려운 해외 아티스트들의 경우 라이브 공연 영상을 송출하고, 국내 아티스트를 중심으로 라인업이 마련됩니다.


시는 관람객 간격을 유지하고 시식ㆍ홍보 부스 운영을 중단하는 등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축제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박찬훈 인천시 문화관광국장은 "이번 축제가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시민들에게 희망과 위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