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는 ‘시내버스 노선개편(안)과 관련해 찾아가는 현장설명회를 개최한다.<사진=서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서구는 올해 12월 31일로 예정된 인천시 버스노선 개편을 앞두고 구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노선개편에 반영하고자 ‘찾아가는 현장설명회’를 개최합니다.  


서구는 지난 4일 검단 1권역(검단동, 오류왕길동, 마전동)을 시작으로 총 7개 권역의 ‘찾아가는 현장설명회’를 이달 중으로 마무리합니다.


‘찾아가는 현장설명회’는 구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버스노선의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자리로 인천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인천연구원, 인하대학교, 한국종합기술 주관으로 진행됩니다.


이 자리에선 버스 승객 감소에 대응해 버스 이용의 편리성을 도모하고자 빅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분석을 통해 마련한 노선개편(안)에 대해 구민의 의견을 수렴합니다.


시내버스 노선개편에 관심 있는 주민이나 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입니다.


서구 관계자는 “‘찾아가는 현장설명회’를 통해 주민들이 불편했던 부분이 해소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하는 자리로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