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경제자유구역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글로벌 바이오 생산허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박남춘(오른쪽) 인천시장 서정진(왼) 셀트리온 회장과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앵커)


인천 송도국제도시를 '글로벌 바이오 생산 허브'로 조성하기 위해 인천시와 셀트리온이 손을 잡았습니다.


셀트리온을 중심으로 오는 2030년까지 바이오 관련 기업들이 한 데 모이는 거대한 바이오 타운을 구축한다는 구상입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와 셀트리온은 오늘(5일) '글로벌 바이오 생산 허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셀트리온은 송도 11공구를 거점으로 한 바이오산업 투자를, 인천시는 셀트리온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가장 먼저 셀트리온이 현재 계획 중인 '송도 3공장' 건설을 빠른 시일 내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셀트리온 송도 1, 2공장이 생산하는 바이오의약품은 약 20만L.


3공장이 완성되면 생산량은 지금보다 2배가량 늘어난 40만L가 될 전망입니다.


바이오 의약품 생산에 필요한 원부자재 국산화와 바이오 관련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투자와 지원을 통해 송도를 거대한 바이오 타운으로 조성하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이를 위해 바이오·헬스 분야 첨단기술 개발, 글로벌 기업과 연구소를 한 데 모은 '셀트리온 타운' 조성 등에 대한 협력을 다짐했습니다.


[녹취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우리나라 민간기업 중 좋은 파트너가 있으면 파트너도 맺어 줄 겁니다. 빠른 시간 내에 원부자재들이 이 근처로 와서 국산화되게 하는 프로젝트를..."


이밖에도 바이오 펀드 조성과 벤처창업 활성화를 위한 벤처플라자 건립, 우수 인력 양성을 위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유치 등 바이오 혁신클러스터 기반도 함께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 박남춘 인천시장]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지정을 받아야 하고, 바이오 상생협력센터 건립, 그다음에 바이오공정인력양성센터를 이곳에 유치해서 바이오 헬스 밸리라고 하는 거대한 큰 그림을 그려나가기 위한 노력을..." 


셀트리온은 지난 5월 2030년까지 40조 원을 투자해 한국을 세계 바이오·케미컬 의약품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시킨다는 중장기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 중 25조 원은 송도를 거점으로 바이오의약품 분야에 투자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직접고용 1만 명, 간접고용 10만 명에 달하는 효과가 있을 전망입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