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유기한 혐의를 받는 A씨 등 2명이 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2명이 구속됐습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오늘(5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22살 A씨 등 남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지법은 오늘 오후 이들의 영장실실심사를 진행한 뒤 "피의자들이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A씨 등 2명은 지난달 29일 오후 2시쯤 서울시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친구 22살 B씨를 손과 발로 수차례 폭행해 살해한 뒤 시체를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 30일 "수상한 여행용 가방이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잠진도 선착장 인근에서 가방에 담긴 B씨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사건 발생 나흘 만에 검거된 A씨 등은 경찰에서 "금전 문제 등으로 싸우고 잠이 들었는데 다음날 깨어보니 숨져 있었다"며 "겁이 나서 시신을 버렸다"고 진술했습니다.


A씨 등 2명과 B씨는 일하다가 알게 된 동갑내기 친구 사이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