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는 북한이 황강댐 수문을 예고 없이 개방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드러냈습니다.

도는 오늘(5일) 성명을 내 "남북을 가로지르는 임진강의 관리는 남북 간 협력이 필수로 북측이 상류의 황강댐에서 방류하면 하류인 연천과 파주쪽 수위가 급격하게 높아지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어 "실제로 2009년 9월 6일, 북측에서 황강댐 방류 사실을 알려주지 않아 남측 민간인 6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면서 "북측이 남측에 방류사실만 제때 알려줬어도 충분히 피할 수 있었던 안타까운 사건"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수위 상승도 북측이 남측에 알리지 않고 댐을 방류했기 때문으로 추정되며 황강댐 방류 시 어떤 통로이든 남측, 경기도에 즉각 그 사실을 알려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통일부는 "북한이 올 들어 7월부터 지난 3일까지 황강댐 수문을 3차례 열어 방류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