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막로 확장 위치도.<자료출처 = 안양시>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 안양시는 올 하반기 삼막로 확장공사 등 5곳의 도로확장 및 개설을 추진합니다.

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총 사업비 30억여 원을 들여 '석수1동 삼막로'와 '안양8동 성문중·고교 인근', '관양2동 자동차검사소 일대', '비산3동 내비산마을 주변', '안양9동 최경환 성지 주변' 등 5개 지역에 대한 공사를 실시합니다.

올 12월 완공 예정인 삼막로 확장공사는 보행로의 안정적 확보와 차량통행이 개선을 위해 추진됩니다.

노후한 삼막1교를 재가설하는 것으로 삼막1교 22m를 포함해 확장되는 도로의 총 길이는 108m입니다.

성문중·고교 주변도로 개설 공사는 성결대-성문고 정문 158m구간에서 진행돼 6m에 불과한 도로 폭이 10m로 확장됩니다.

관양 2동 자동차검사소 주변에는 총길이 260m에 폭 10m 도로가 개설되며 내비산마을 주변도로는 연장 228m에 폭 6m 규모로 마련됩니다.

안양8경중 하나인 최경환 성지 일대에 대한 도로개설 공사는 228m에 이르는 길의 폭을 5m에서 10m로 확장합니다.

시는 삼막로 확장을 제외한 4개 지역에 대해 올해 말까지 제반절차를 마쳐 12월 또는 내년 1월 중 착공해 6월까지는 공사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