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가 여아 팔 깨문 인천 계양 어린이집서 추가학대 정황...경찰 수사 확대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보육교사가 4살 여아의 팔을 두 차례 깨물어 다치게 하는 등 학대 신고가 접수된 인천 계양의 한 어린이집에서 추가 아동학대 정황이 확인돼 경찰이 수사를 확대했습니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지난달 11일 생후 33개월 된 A양의 어머니 B씨로부터 아동 학대 피해 신고를 받고 어린이집 CCTV를 확인한 결과 A양 말고도 2명의 아동이 학대를 받은 정황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오늘(6일) 밝혔습니다.


B씨는 지난달 10일 오후 딸의 팔에서 멍 자국을 발견하고 해당 어린이집 CCTV를 통해 보육교사 C씨의 학대 정황을 확인한 뒤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모두 3명의 아동이 학대를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장면이 있다"며 "피해 아동과 부모를 상대로 먼저 조사한 뒤 보육교사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