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부터 29일까지 인천 송도 일대에서 열리는 인천판타지 컨벤션 2020' 메인 포스터<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인천시는 오는 22일부터 29일까지 송도국제도시 일대에서 '인천 판타지 컨벤션 2020'을 개최합니다.


'인천 판타지 컨벤션'은 미래 콘텐츠 발굴과 육성, 미래기술 체험을 위해 시가 주최하고 웨타그룹(WetaGroup), (주)영화대장간, (사)인천영상위원회가 주관합니다.


웨타그룹은 영화 '반지의 제왕'과 '아바타' 등을 제작한 유명 영화 제작사입니다.


올해 2회째를 맞는 행사는 웨타 판타지 아카데미와 미래영화 디자인 워크숍, SF판타지 컨퍼런스 등으로 구성됩니다.


웨타 판타지 아카데미는 상상을 통해 그린 콘셉트 디자인을 구체적인 영상으로 시각화하는 교육 과정입니다.


교육에는 웨타 워크숍의 설립자 리처드 테일러 경과 크리에이티브 아트디렉터 지노 아세베도, 국내 VFX업체 '매드맨포스트' 김남식 대표가 멘토로 참여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웨타 워크숍 멘토들과의 수업은 뉴질랜드와의 화상연결을 통해 진행됩니다.


모집 인원은 50명 내외로 디자이너와 영화인, 학생 등 콘셉트 디자인에 관심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습니다.


미래영화 디자인 워크숍은 올해 초 진행된 '미래영화 제작지원 공모전' 본선 진출작을 대상으로 영화 콘셉트 디자인을 발전시키는 프로그램입니다.


리처드 테일러 경은 워크숍 종료 후 최우수작 1편을 선정해 2천만 원 상당의 웨타워크숍 피칭(Pitching)패키지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큰 호평을 얻었던 전문 컨퍼런스에는 '스타워즈: 더 만달로리안'을 제작한 헐리우드 모션캡쳐 전문가 존 루트와 웨타워크숍 버추얼 슈트디오 총괄자 알레스데어 쿨, '강철비2'의 양우석 감독, '유랑지구'의 곽범 감독 등이 참석합니다.


이 밖에도 28일 송도 아트포레 수변로에서는 영화음악 OST를 연주하는 '시네뮤직 연주회'와 시네마틱 드라마 'SF8' 중 2작품인 '우주의 조안'과 '블링크' 상영이 예정돼 있습니다.


시민 대상 문화 프로그램은 모두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야외 열린 공간에서 열립니다.


29일에는 송도 아트포레 수변로와 중구 상상플랫폼 자동차극장에서 '반지의 제왕: 반지원정대' 2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상영회도 열립니다.


인천 판타지 컨벤션이 개최되는 22일부터 10월 21일까지 2개월 동안 송도 아트포레와 트리플스트리트 미디어 터널에서는 장기 전시회가 열립니다.


전시회에서는 한국과 뉴질랜드의 디자이너들이 시간여행자의 모험을 주제로 참여한 '국제 콘셉트 디자인 공모전' 대표작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인천 판타지 컨벤션 2020은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야외 전시를 제외한 모든 프로그램에 대해 사전신청을 받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