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에 떨어진 빌라 외벽 <사진=인천소방본부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강풍을 동반한 호우가 쏟아진 오늘(6일) 인천에서는 건물 외벽이 떨어지고 나무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오늘 오전 6시 기준 인천에서는 강풍과 호우 피해 신고 8건이 접수됐습니다.


오늘 오전 2시 49분쯤 미추홀구 학익동의 한 빌라에서는 외벽이 떨어져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했습니다.


오전 3시 5분쯤에는 미추홀구 주안동의 한 공자장에서 가림막이 강풍에 넘어졌으며, 오전 3시 38분쯤 부평구 산곡동의 한 도로에서는 나무가 쓰러졌습니다.


오전 4시 3분쯤에는 남동구 만수동 한 도로가 빗물이 차 차량 통행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소방당국이 출동해 배수로에 있던 이물질을 제거하는 등의 조치를 했습니다.


오전 4시 13분쯤 강화군 불은면의 한 주택에서는 창문이 떨어졌으며, 비슷한 시각 강화군 화도면에서 나무가 쓰러져 소방당국이 현장에 출동했습니다.


인천은 지난 2일 오후 2시를 기해 발효된 호우경보가 닷새째 유지되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1시부터는 강화·옹진군을 포함한 인천에 강풍주의보도 내려졌습니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인천에는 오늘 0시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 8시 기준 부평구 88㎜, 강화군 양도면 79.5㎜, 옹진군 장봉도 62㎜ 등의 비가 내렸습니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인천에는 오늘 오후 6시까지 30∼8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강풍과 호우로 인한 시설물 피해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