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 산사태 사고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오늘(6일) 이천과 가평의 집중호우 피해현장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수해 대응 현황을 점검했습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이천시 율면 산양1리 마을회관을 방문해 주변을 점검하고 피해 주민들의 고충을 들었습니다.


이천에서는 지난 2일 내린 폭우로 산양저수지 제방이 무너져 담수량 6만5천여t의 물이 산양1리 마을을 덮쳤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10여 가구가 침수되고 곳곳의 가건물이 쓸려 내려갔으며 논밭도 물에 잠겨 공공시설 8억6천500만 원, 사유시설 9천500만원, 농경지 5ha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이 지사는 "도내 위험지역부터 저수지 관리 방식을 검토하겠다"며 "이천 시민들이 신속하게 재난을 극복하고 복구할 수 있도록 도에서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격려했습니다.


이어 오후에는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로 이동해 산사태 사고 현장을 살폈습니다.


이곳에서는 지난 3일 토사유출로 인해 펜션이 무너져 3명이 사망하는 매몰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이 지사는 "앞으로 산지 전용허가 때 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재해영향평가를 소규모 사업에도 시행하고, 시.군에 있는 산지관리 권한을 도에서 할 수 있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 지사는 김성기 가평군수에게 "도에서 피해 복구 비용을 지원할테니 신속히 피해조사를 완료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