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가 정부사업인 4단계 BK21(두뇌한국21)에서 2개 교육연구팀이 예비 선정됐다.<사진=인천대>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대학교가 석·박사급 인재를 지원하는 교육부 대형 정부사업인 4단계 BK21(두뇌한국21)에서 2개 교육연구팀이 예비 선정됐습니다.  


인천대는 해양학과의 ‘글로벌 블루카본 인재 양성 교육연구팀’과 동북아물류대학원의 ‘인공지능 및 디지털 플랫폼 기반 크로스보더 국제물류/유통 리더 양성 사업팀’이 선정됐으며, 최종 선정 시 총 7년간 국비 32억1천400만원을 받게된다고 6일 밝혔습니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이 사업은 3단계 BK21 플러스 사업의 후속으로 2020년 9월부터 7년간 진행되며, 학문후속세대가 학업과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대학원생 연구장학금,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등을 지원하여 연간 약 1만9천명의 석・박사급 연구 인력을 양성합니다. 


선정된 사업단(팀)의 대학원생은 석사 월 70만원, 박사 월 130만원, 신진연구자 월 300만원을 지원받습니다.


인천대가 신청한 전국단위 미래인재양성분야 교육연구팀에는 총 80개 교육연구팀이 선정됐습니다. 


전체 사업에 93개 대학 총 695개 교육연구단, 364개 교육연구팀이 신청했으며, 그 중 68개 대학 386개 교육연구단, 176개 교육연구팀이 선정됐습니다.


예비선정 대학은 현장점검을 통해 10월 중 최종 선정 결과를 발표합니다. 


한웅희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