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서구청장이 인천환경공단 청라사업소를 둘러보고 있다.<사진=서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서구가 자원순환 선도도시 구축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서구는 최첨단·고부가가치 자원순환 플랫폼 구축을 위해 ‘자원순환 선도도시 구축을 위한 통합대책 마련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올해 말 청라자동집하시설의 소유권이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서구로 이관되는 만큼, RFID(전자태그) 종량제와 디스포저(음식물 분쇄기) 등 다양한 방법을 연구해 음식물쓰레기 분리배출에 필요한 시스템을 갖출 계획입니다.

  

아울러 경서동에 수도권 처음이자 민간 최초로 조성 중인 자원순환특화단지가 고부가가치 재활용품 처리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산실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입니다.


이와 관련해 이재현 서구청장은 지난 5~6일 이틀간 자원순환시설·재활용업체를 현장 방문한데 이어 6일에는 ㈜아이케이, 대성환경, ㈜디에스리싸이클링, 남일상사 등 재활용업체를 잇따라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이재현 구청장은 “쓰레기 처리 과정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를 통해 지금의 후진국형 쓰레기 처리체계를 과감히 버리고, 폐기물 감량과 자원 재활용 중심의 획기적이고 선진화된 자원순환 정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