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상호하남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하철 5호선 미사역에서 하남선 상일동-풍산역 1단계 개통행사가 열렸다<사진= 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광역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한 첫 광역철도 사업인 지하철 5호선 하남선 1단계 구간이 내일(8일) 개통합니다.


이 노선을 이용하면 하남풍산역에서 강남역까지 47분 안에 진입이 가능해 서울 도심에 직장을 둔 하남지역 주민들의 출퇴근길이 훨씬 수월해질 전망입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하남선 1단계 구간 개통식이 오늘 하남시 미사역에서 열렸습니다.


실제 운행은 내일 오전 5시 38분 첫차부터 시작됩니다.


전체 4.7km 길이의 하남선 1단계 구간은 지하철 5호선 연장 노선으로 기존 5호선 종착역인 상일동역에서 미사역을 거쳐 하남풍산역까지 운행합니다.


차량은 8량 1편성으로 운행되며 출퇴근 시간대 10분 내외, 평상시엔 12~24분 간격으로 운행될 예정입니다.


이 노선을 이용하면 상일동역에서 하남풍산역까지 6분 10초가 소요되며 천호역과 잠실역에서 환승하면 하남풍산역에서 강남역까지 47분 소요될 전망입니다.


운행 시간은 평일 오전 5시 35분에서 다음날 0시 1분이며 주말에는 오전 5시 38분∼오후 11시 40분까지입니다.


미사역에는 자전거 820대를 주차할 수 있는 환승센터와 스마트 모빌리티 등을 보관하는 다목적 보관함 144개가 설치됐으며 하남풍산역에는 문화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광장이 조성됐습니다.


개통식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지사는 "하남선은 경기도가 자체적으로 추진한 첫 광역철도망이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주거환경과 도시환경을 개선하고 더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수단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하남선 2단계 구간인 하남풍산역~하남검단산역은 철도종합시험운행을 거쳐 올해 말 개통할 예정입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