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화성시가 올해 말로 시금고 약정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차기 시금고 지정에 나섰습니다.


시금고는 시의 일반회계, 특별회계, 기금 등 총 3조 원에 달하는 예산을 관리하는 역할로 '은행법'에 따라 모집 공고일인 10일 현재 관내에 본점 또는 지점이 설치돼 있는 금융기관이면 지원 가능합니다.


공개 경쟁을 통해 단수금고로 지정할 방침이며, 약정 기간은 2021년부터 2024년까지 4년간입니다.


시는 오는 14일 시청 상황실에서 관내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고 금고 지정 계획을 소개할 계획입니다.


접수는 다음달 3일부터 4일까지이며 화성시금고지정심의위원회를 통해 오는 9월 중 차기 금고가 지정됩니다.  


김두철 징수과장은 "우리 시의 예산 규모와 미래 발전 가능성을 보고 많은 금융기관들이 입찰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