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민선7기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 공약인 '특별교통수단 1천116대 확보'가 연내 조기 달성될 전망입니다.


도는 지난 2018~2020년 시군비를 포함해 총 2천581억 원을 들여 현재까지 총 1천101대의 특별교통수단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당초 공약 대비 98%에 달하는 수준입니다.


앞서 도는 지난 2018년 민선7기 출범 당시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전국 지자체 최초로 오는 2022년까지 법정대수 558대의 200%에 해당되는 1천116대의 특별교통수단을 확보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도는 특별교통수단 차량 확보에 그치지 않고 내년까지 특별교통수단의 광역통합운영 체계를 구축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 체계가 확립되면 특별교통수단 운영의 효율화는 물론, 현재 도내 12개 시군에 한정된 특별교통수단의 운행지역 범위를 수도권 전 지역까지 확대함으로써 교통약자들의 이동편의가 대폭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도는 이를 위해 31개 시.군과 협력해 전산운영시스템 연계성을 강화하고, 현재 시군별 조례로 두고 있는 특별교통수단의 운행지역과 이용대상, 요금 등 운영기준에 대한 정비도 병행할 방침입니다.


도는 내일(10일) 경기도 인재개발원 다산홀에서 전문가와 시군 담당팀장이 모이는 전체회의를 열어 사업추진을 구체화 할 방침입니다.


도 관계자는 "특별교통수단 확대와 광역운영은 교통약자 분들의 오랜 숙원"이라며 "앞으로 시군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한정된 재원을 토대로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특별교통수단'은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 의거해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등 교통약자들의 이동을 지원하고자 휠체어 등의 장비를 장착한 차량을 말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