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난간이 파손된 모습.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내 산책로에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설치된 목제데크의 주요구조부가 부실 시공돼 있는 등 되레 도민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는 지난 3~5월 도내 13개 시.군의 산책로 데크 시설물 24곳에 대한 안전감찰을 실시한 결과, 모두 60건의 부실시공.관리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주요 적발 내용은 ▲기초.기둥 등 주요구조부의 설계도서와 다른 시공 11건 ▲주요구조부의 내구성 유지를 위한 관리 소홀 39건 ▲안전난간이나 목재데크 바닥부 파손부위 방치 10건 등입니다.


도에 따르면, A산책로는 교량 위에 설치된 안전난간의 모든 기둥이 볼트가 체결되지 않은 채 임시용접으로 시공돼 있었습니다. 


B보행데크는 하중을 가장 많이 받는 중요한 구조부위가 조각철판으로 임시 용접 시공돼 있었는데도 설계도서대로 공사됐는지 여부도 확인되지 않은 채 방치돼 있었습니다.


특히, 해수면과 호수 주변에 설치된 데크 시설물은 대부분 기초와 기둥이 경량철골조로 물이 직접 닿는 형태로 시공돼 부식과 침하, 파손에 따른 구조물의 전도.붕괴 우려가 있음에도 점검이 제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도는 해당 시.군 관련부서에 재시공이나 보강공사를 하도록 조치했습니다.


또 정기점검, 정밀안전진단 등에 대한 의무조항이 없어 시설물의 규모와 성격에 맞는 유지관리 체계 등을 도입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관계 법령 개정 등을 건의할 방침입니다.

 

강신호 도 안전특별점검단장은 "이번 안전감찰에서 지적된 사례를 도내 전체 시.군 관련 부서와 공유해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데크 시설물의 설계, 시공.유지관리에 대해 도 자체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매년 주기적인 안전감찰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올 현재 도내에 설치된 산책로 데크 564곳 가운데 37% 정도는 유지관리에 특별한 주의가 필요한 구조물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