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의 냉방기기 화재가 전국 평균을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인천소방본부>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지역에서의 냉방기기 화재가 전국 평균 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9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냉방기기 화재는 전국적으로 총 1천737건으로 에어컨 1천52건, 선풍기 685건입니다.

인천은 에어컨 47건, 선풍기 35건으로 모두 82건의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냉방기기 화재는 전기적 원인에 의한 것이 대부분으로 전국 평균 67%, 인천은 77%에 달합니다.


여름철 인천의 지역별 화재발생 건수는 남동구가 29.5%를 차지하고, 다음은 서구 21.3%, 부평구 16.4% 순입니다.


요일별로는 수요일 19.7%, 월·일요일 16.4%, 금요일 14.8%로 나타났습니다. 


시간대별로는 14-18시 27.9%, 18-22시 23%, 22-02시 16.4%이며, 장소별로는 주거시설 37.7%, 생활서비스 16.4%, 산업시설 14.8% 입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한동안 켜지 않던 선풍기와 에어컨은 사용 전에 쌓인 먼지를 충분히 제거해 이상 유무를 점검 후 가동하고, 냉방기기의 전선이 낡거나 피복이 벗겨진 부분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웅희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