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인천시는 내일(10일)부터 오는 11월 30일까지 '디지털 성범죄 예방 온라인 청년감시단'을 운영합니다.


감시단은 온라인에서 이뤄지는 성매매 알선이나 광고, 그루밍, 음란물사이트, 채팅앱, SNS 등을 감시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신고하고 해당 사이트에 삭제를 요청하는 역할을 맡습니다.


또 성매매피해자를 지원하는 '희희낙낙 상담소'와 함께 온라인상에서 성착취 피해가 우려되는 아동청소년을 모니터링해 실시간 상담지원을 요청하도록 유도하는 등 피해자 보호에 중점을 둘 방침입니다.


시는 감시단 구성을 위해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관련 청년 지원자 15명을 채용할 예정입니다.


이들은 활동에 앞서 내일부터 이틀간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이해와 활동에 대한 사전 교육을 받고, 이후에도 주기적으로 효율적인 활동을 위한 회의를 가질 계획입니다.


조진숙 인천시 여성가족국장은 "디지털 성범죄를 예방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아울러 사업에 참여한 청년들이 성착취 피해가 우려되는 아동청소년 보호에 함께했다는 보람을 갖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